logo

한국어

뉴스

    오늘:
    29
    어제:
    62
    전체:
    68,909

월평균 노동비용은 467만원

2015.09.01 16:31

com4uinc 조회 수:40

지난해 국내 기업이 근로자 1명에 들어간 비용이 임금, 4대 보험, 복지비 등을 포함해 평균 467만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고용노동부의 '2014 기업체 노동비용조사'에 따르면 2014회계연도의 상용근로자 10인 이상 기업체 3388곳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467만원이었다.

이는 전년보다 2.6% 늘어난 수치다. 2011년 7.6%, 2012년 3.7%, 2013년 1.4%로 계속 낮아지다가, 지난해 증가세로 전환했다.

월평균 노동비용은 직접노동비용인 임금총액과 퇴직급여, 4대보험, 복지비용, 채용교육훈련비 등을 포함한 간접노동비용을 합친 수치다.

1인당 직접노동비용은 월 366만2000원으로 전년보다 2.1%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정액·초과급여가 294만1000원으로 3.8% 늘었고, 상여·성과금은 72만1000원으로 4.1% 줄었다.

간접노동비용은 월 100만8000원으로 4.5% 증가했다. 퇴직급여(10.8%)와 법정노동비용(1.6%)은 늘어났지만 법정외 복지비용(-2.1%), 교육훈련비용(-5.4%), 채용관련비용(-5.7%)은 감소했다.

퇴직급여는 45만7000원, 법정노동비용은 31만3000원, 법정외 복지비용은 20만8000원, 교육훈련비용은 2만5000원을 차지했다.

산업별 노동비용은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이 770만3000원으로 가장 높고, 이어 금융·보험업(754만8000원)과 제조업(537만3000원) 순이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은 226만3천원으로 가장 낮았다.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장은 368만3000원이었지만, 300인 이상은 590만7000원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