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뉴스

    오늘:
    29
    어제:
    62
    전체:
    68,909

LS산전이 올해도 톰슨로이터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 선정됐다.

100대 혁신기업이 처음 발표된 2011년 이후 LG전자, 삼성전자와 함께 4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LS산전은 최근 글로벌 컨설팅 그룹이자 통신사인 톰슨로이터(Thomson Reuters)에서 발표한 세계 100대 혁신기업4년 연속 선정, 지난 26일 안양 소재 LS타워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구자균 LS산전 부회장은 톰슨로이터 GGO ANA 토니 키니어(Tony Kinnear) 사장과 김진우 지사장을 만나 환담을 갖고, 100대 혁신기업 트로피를 수상했다.

 

구 부회장은 환담에서 이미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혁신 지표로 자리잡은 톰슨로이터 100대 혁신기업에 4년 연속 선정되어 영광이라며 글로벌 경쟁을 위해 IP 역량과 기업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점을 인정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LS산전은 R&D 혁신을 지속 성장을 위한 최우선 가치로 삼고 매년 매출의 6%이상을 이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면서 특히 IP는 기업의 기술경쟁력이자 혁신의 지표로서, 전 사업부문에 걸쳐 IP 포트폴리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톰슨로이터는 시상식에 앞선 지난 6일 총 특허 출원 수, 특허 등록 성공률, 특허 포트폴리오의 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세계 주요 기업의 혁신성을 평가해 2014년 세계 100대 혁신기업을 발표했다. 이들 기업은 수익증가율, 연구개발(R&D) 투자 증가율에서 S&P 500 기업이나 나스닥 혁신기업을 배 이상 앞질렀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는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46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으며, 이 가운데 소니, 도시바, 도요타 등 일본기업이 39개로 최다였다. 한국은 LS산전과 함께 LG전자, 삼성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4개 기업만이 선정됐고, 중국은 화웨이가 처음으로 포함됐다.

 

북미는 36개 기업, 유럽 18개 기업이 각각 선정됐고, 산업별로는 반도체와 전자부품 기업이 21개사로 가장 많았다.

 

LS산전은 IP 분야의 양적 성장과 함께 특허등록 성공률, 특허의 해외 4개 지역 출원 비율 및 특허의 피인용도 등 질적 측면의 성과 역시 글로벌 기술 선진 기업과 동등 수준 이상의 평가를 받아 이번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 선정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LS산전은 2008년 구 부회장 취임 이후 캐시카우 사업인 전력과 자동화 부문의 국내외 IP 포트폴리오 강화는 물론 전략사업인 스마트그리드와 전기차 부품 등 그린 비즈니스에 대한 특허 창출을 위해 특허활동을 적극 전개해 왔다.

 

특히 에너지 송전 효율 향상을 위해 HVDC(초고압직류송전 ; High Voltage Direct Current) 기술 국산화를 추진, 2011년 부산에 국내 최초의 HVDC 전용공장을 완공한 데 이어 지난해 1월 글로벌 기술 도입을 위한 한전-알스톰 합작사(KAPES)의 기술이전사업자로 선정됐다. 지난 5월에는 KAPES로부터 671억 원 규모의 북당진-고덕 구간 HVDC 변환설비 건설 공사를 수주키도 했다.

 

이와 함께 2012년 청주에 EV 릴레이 전용 공장을 준공했으며, 지난해 안양에 R&D 센터 착공에 들어가 내년 초 완공을 앞두고 있는 등 매년 매출액의 약 6~9% R&D 분야에 투자하며 기술 혁신 활동을 강화해 왔다.

 

또한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제품과 기술개발을 위해 IEC(국제 전기기술위원회) 10여 명의 임직원이 분과 위원을 맡으며 국제표준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그 결과 국내외 특허 출원 및 등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10년 정부 녹색인증제가 처음 시행됐을 당시 국내 1호 및 최다 인증 취득 기업 타이틀을 획득했다. 또한 지난해 제 39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최고상인 국가품질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제 49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는 구자균 부회장이 1등급 훈장인 금탑산업훈장의 영예를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