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커뮤니티

    오늘:
    69
    어제:
    185
    전체:
    111,623

훈민정음에 나오는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에서 듕귁은 지금의 중국을 가리키는 것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일본인들이 가르치는 대로 중국이라고 가르치는 현교육부의 일본식 식민지교육을 중단하라.

 

여기에 중국은 당시의 명나라를 칭하는 것이 아니라 조선의 중앙정부를 가리키는 것이다.

 

현재의 중국을 '중국'이란 고유명사로 사용하게 된 것은 1911년 신해혁명과 더불어 탄생한 중화민국(中華民國) 이후이다.

 

중화민국을 줄여서 '중국'이라 불렀기 때문이다. 

 

따라서 훈민정음에 나오는 '듕귁'은 현재의 중국이 아니다.

 

그 당시 명나라도 우리와 같은 한자를 쓰지만 그들은 이미 소리글자로 변질된 중국어(명나라 언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는 같은 문자인 한자를 중국이 쓰면 중국어, 일본이 쓰면 일본어인 것이며 조선이 쓰면 조선어인 것이다.

 

이 조선어가 훈민정음에서 말하는 '듕귁'인 것이다.

 

조선은 이러한 현실 속에서 뜻글자인 한자를 고집하는 나라중앙(듕귁)의 양반들 언어가

나라(국민, 혹 평범한 사람)의 말과 다름을 상기하고 나라말에 맞는 새로운 글, 한글(나라말씀)을 만들었다.

 

"일본식민지교육에 혈안이 된 학자들아 나와서 나랑 티브토론하자."

 

'중국의 속국이 조선이라' 가르친 일본식 교육은 이제 버려라.

 

훈민정음에 기술된 중국은 결단코 지금의 중국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나라말씀이 중국과 달아'에서 '중국'이란 우리나라 조선 중앙정부의 공식 글인 한자를 가리키는 것이다.

 

하지만 일본의 뜻을 따르는 친일 한글학자들은 중국을 당대에 '명'이라 칭하였는데도 불구하고 사대주의에 종속된 조선임을 강조하기 위해 명을 조선의 중앙이 되는 나라로 가르쳤다.

 

이것이 우리 교육계의 기막힌 현실이다.

 

이는 친일학자의 식민지지배교육에 따른 논리이니, 반드시 바로잡지 않으면

세종대왕이 지하에서 통곡하고 있을 것이다.